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국내 21개 도시 공연 ‘크리스마스 칸타타’그라시아스합창단 저녁 7시 21일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
   
지난 9월 14일부터 10월 15일까지 미국 28개 도시에서 10만여 명의 시민들에게 기립박수를 받은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칸타타>가 오는 19일부터 12월 21일까지 안산을 시작으로 국내 21개 도시에서 순회 공연될 예정이다.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지난 9월 14일부터 10월 15일까지 미국 28개 도시에서 10만여 명의 시민들에게 기립박수를 받은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칸타타>가 오는 19일부터 12월 21일까지 안산을 시작으로 국내 21개 도시에서 순회 공연될 예정이다.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외 도시별로 명성 있는 공연장에서 30회 공연되는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1막의 오페라(마구간에서 탄생한 예수), 꼬마 산타의 특별 공연, 2막의 뮤지컬(말괄량이 안나의 가족사랑), 3막의 합창(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등)으로 구성돼 합창단의 뛰어난 연기와 함께 클래식 명곡들을 감상할 수 있다.

크리스마스의 진정한 의미를 오페라, 뮤지컬 그리고 합창으로 재현한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매년 약 20개국에서 200회 이상 자선 공연되며 음악으로 수많은 청소년들의 마음에 행복을 선물한다.

이야기풍 가사를 바탕으로 한 여러 악장의 성악곡을 가리키는 '칸타타(Cantata)'는 독창·중창·합창 등으로 이뤄진다. 1막에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주제로 한 오페라, 2막에서는 크리스마스의 의미를 되새기는 가족 뮤지컬, 3막에서는 헨델의 <메시아> 중 'For Unto Us a Child is Born', 'Glory to God in the Highest', 'Halleluja' 등의 명곡 합창을 통해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한다.

   
지난 9월 14일부터 10월 15일까지 미국 28개 도시에서 10만여 명의 시민들에게 기립박수를 받은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칸타타>가 오는 19일부터 12월 21일까지 안산을 시작으로 국내 21개 도시에서 순회 공연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 교수이자 러시아 공훈 예술가, 보리스 아발랸(Boris Abalyan)이 지휘를 맡는다. 그라시아스합창단 수석지휘자이기도한 아발랸은 유수의 국제 합창 콩쿠르에서 심사위원을 맡는 등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다.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2011년부터 미국에서 '크리스마스 칸타타 투어'를 진행해오고 있다. 올해로 6년째를 맞는 이 행사는 미국인들이 기다리고 반기는 연례행사로 자리 잡았다.

또한,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독일 마르크트오버도르프 국제합창대회에서 2015년 최고상과 특별상을 받은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그 명성에 손색없는 크리스마스 공연을 선보여 전 세계 60개국에서 찬사를 받아왔다.

크리스마스 칸타타 속에는 크리스마스의 진정한 의미와 현대사회에서 상실해가는 가족 간의 따뜻한 사랑이 녹아 있다. 거기에 주옥같은 크리스마스의 명곡들과 아름다운 캐럴이 더해져 관객들의 마음에 따뜻한 사랑과 감동, 그리고 가장 행복했던 시절의 추억을 되살린다. 그라시아스합창단은 크리스마스 칸타타 투어를 통해 미국 시민들의 마음에 잊지 못할 가을의 크리스마스를 선물했다.

한편, 2000년에 창단된 그라시아스합창단은 2014 이탈리아 '리바델가르다 국제합창대회'에서 대상, 스위스 '몽트뢰 국제합창제'에서 1등상, 2015 독일 '마르크트오버도르프 국제합창제'에서 최고상(혼성 1등상) 및 특별상 수상으로 한국 합창단의 위상을 높이며 세계적인 합창단으로 발돋움했다.

티켓구매는 인터파크 및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조기예매 시 20%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우리지역에서는 21일에는 청주 예술의 전당, 25일 충남대 정심화홀, 12월 15일에는 천안 예술의 전당에서도 크리스마스 칸타타가 공연된다.

입장권은 VIP 10만원, R석 8만원, S석 6만원, A석 4만원(세종문화회관 VIP 12만원, R석 10만원, S석 8만원, A석 6만원)이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그라시아스합창단 사무국(☎1899-2199)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종순/대전

이종순 기자  jsoon82@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