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세종역 신설 반드시 백지화
KTX 세종역 신설 반드시 백지화
  • 한인섭 기자
  • 승인 2016.11.16 20: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비대위 충북도청서 출범식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 충북 범도민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식이 16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도내 각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이날 출범식에 참여한 도민들이 'KTX세종역 신설 추진을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김용수

[중부매일 한인섭기자] 충북 지역 60여개 단체가 참여하는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16일 출범했다.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회원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갖고 KTX 세종역 신설을 반드시 백지화하겠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출범선언문을 통해 "KTX 역 신설은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인 세종시가 오히려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정부는 중앙부처 공무원들의 편의와 세종시의 지역개발이라는 단편적 이익의 산물인 세종역 신설 사전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충북도민들은 KTX 오송역을 세종시 관문역으로 생각해 세종시에 각종 행정편의를 제공했고, 세종시에 천문학적인 정부재원이 투자되고, 주변지역에 대한 투자는 것의 없는 정책에 대해서도 불만을 제기하지 않았다"며 "그럼에도 세종시는 충북 도민의 거센 반대를 무릅쓰고 서울~세종고속도로 신설을 추진한 데 이어 충청권 공조 정신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자신들의 이익만 취하려는 행태를 보여 더는 참을 수 없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세종시의 위상과 건설목적에 정면으로 반하는 세종역 신설을 반드시 저지하고, 충청권 공조로 탄생한 행복도시의 기본정신을 회복시키기위해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비대위를 출범했다"며 "충북도민과 충청인 그리고 모든 국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이어 "정부의 국책사업은 원칙과 일관성이 있어야 하는만큼 용역 철회를 통해 역 신설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오송역의 위상과 지역의 자존심을 지키려는 세종역 백지화 운동에 도민 모두 동참해 달라"고 밝혔다.

이날 출범한 비대위는 한장훈 충북지역개발회장 등 7명의 상임 공동대표와 충북지역개발회 등 47개 단체 대표가 공동대표로 참여했다.

참가단체를 대표해 이두영 충북경제사회연구원장 등 3명이 공동운영위원장을 맡았다. 또 정책, 기획, 조직 등 6개 분과위원회도 갖췄다. 실무를 추진할 사무국은 충북경제사회연구원이 맡는다.

비대위는 앞으로 정부 항의 방문, 규탄 집회 개최, 성금 모금, 반대 논리 개발 등의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충북도의회와 충남도의회는 지난달 24일 세종역 신설에 대한 모든 논의 중단과 사전 타당성 조사 철회를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통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 한인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전인 2016-11-21 09:12:29
왜 세종과 인근 대전 시민이 원하고 요구하고 열차 이용객 주민이 불편해서 세종고속철신설역사 요구하는데 왜 자기들이 정치논리로 반대하는것으로 생각하며
오송과 공주에서 내려 세종 대전까지 와 봐라 말이나되는 소리 라고 하고 신경쓰지마라 필요로 하는 시민들이 많으니 입 다물고들 있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