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세탁후 변색 피해, 세탁업소보다 제조업체 책임 더 커
한복 세탁후 변색 피해, 세탁업소보다 제조업체 책임 더 커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6.12.1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관련 상담 증가세… 염색불량·세탁과실 등 제조·세탁업체 책임 46.1%
자료사진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한복 세탁 관련 피해 중 염색불량이나 세탁과실로 변색되거나 원단이 손상되는 피해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14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한복 세탁 관련 소비자상담은 2013년 366건에서 2014년 466건, 2015년 416건, 2016년 1~10월 354건으로 늘고 있다.

특히 2013년 1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한복 세탁 관련 피해구제 신청 211건 중 객관적 책임소재 규명을 위해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서 심의한 건은 191건으로, 이 중 세탁물 손상 책임이 제조업체 또는 세탁업체에 있는 것으로 확인된 경우는 46.1%(88건)에 달했다.

이 심의결과에 따르면 세탁물 손상 책임은 세탁업체보다 제조업체에 있는 경우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염·변색 등 염색·소재·봉제 불량 등 '제조업체 책임'이 28.3%(54건)였고, 세탁 미숙, 세탁방법 부적합 등의 '세탁업체 책임'이 17.8%(34건)를 차지했다.

이외에 소비자가 한복을 착용하는 과정에서 부주의하게 취급하거나 얼룩을 오래 방치해 손상된 경우도 19.9%(38건)에 달했다. 특히, 오염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과도한 마찰에 의해 원단이 손상되거나 변색되는 사례가 많았다.

또한, 심의결과 제조업체 또는 세탁업체에 책임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88건 중 환급, 교환, 배상 등 합의가 이루어진 경우는 53.4%(47건)로 집계됐다.

합의가 되지 않은 사례는 의류 특성상 착용 및 세탁 이후 발견된 하자에 대해 사업자가 책임을 회피하거나 소비자가 규정보다 과다하게 보상을 요구하는 경우, 피해 입증 자료가 미흡한 경우 등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같은 소비자 피해예방을 위해 ▶한복 구입 시 품질정보 및 취급 주의사항 확인 ▶오염물이 묻은 경우 수건으로 두드리듯 닦아낸뒤 빠른 시일 내 세탁 ▶세탁을 맡길 때에는 세탁업자와 함께 상태를 꼼꼼히 확인 후 인수증을 받기 ▶세탁 후엔 비닐 제거하고 한지에 싸서 보관 등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