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종합
충북지역 11월 산업활동 '부진', 소비는 '선전'충청지방통계청 '11월 산업활동동향' 발표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전국적으로 11월 산업활동이 3개월만에 반등세를 보였지만 충북은 오히려 부진했다.

소비는 전국적으로 주춤했지만 충북은 이와 반대로 지난달 수준을 이어가며 선전했다.

충북지역 11월 생산지수
충북지역 11월 출하지수

충청지방통계청이 29일 발표한 '1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충북지역 광공업 생산은 전월대비 1.4% 감소했다. 전국적으로는 전월대비 1.6% 증가해 올해 5월 2.0% 이후 반년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11월 충북지역의 광공업생산은 화학제품,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의약품 업종에서 증가했지만, 식료품, 기계장비, 기타운송장비 업종에서 감소해 전월대비 1.4% 감소세로 전환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21.9% 증가했다.

제품출하는 전월대비 0.7% 감소, 전년동월대비 26.6% 증가 등을 보였다.

제품재고는 화학제품, 식료품, 금속가공 업종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3.4% 증가, 전년동월대비 3.0% 각 늘었다.

소비는 대규모 세일행사인 '코리아세일페스타'의 영향으로 10월에 급증해 11월에는 상대적으로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충북은 보합상태를 보이며 선전했다.

충북지역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는 129.4로 지난달 수준을 유지했고, 전년 동월대비 0.3% 감소했다. 본격적인 겨울을 앞두고 월동을 위한 가전제품 판매가 19.6% 늘었고, 오락·취미경기용품도 14.1% 증가했다.

김미정 기자  mjkim@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하#생산#충북#산업#중부매일

김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