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입시
충북행복교육지구 부활 '험로' 예고도교육청 추경안 반영에 도의회 새누리당 발끈
기사와 직접관련 없습니다.(자료사진)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전액 삭감된 행복교육지구 사업비를 1회 추경예산안(추경안)에 다시 반영하자 도의회 새누리당이 발끈한 것으로 알려져 험로를 예고했다.

도의회는 삭감된 지 한 달 만에 다시 추경안을 올리자 대의기관에 대한 도전이라는 격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교육청은 지난 6일 당초 예산보다 628억원(2.8%) 늘어난 2조3천224억원 규모의 2017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이 예산안에는 행복교육지구사업 운영비 15억8천182만원이 반영됐다. 본예산 편성 당시 책정했던 14억1천540만원보다 1억6천642만원 늘었다. 사업대상지가 당초 7곳에서 도내 전역(11개 시·군)으로 확대되면서 예산이 늘어난 것이다.

이는 도의회의 미신청 지역 4곳과의 교육적 형평성 지적 등을 보완해서 사업비 부활을 노린 계산이다.

원내 1당인 새누리당은 353회 임시회 개회일인 16일 의원총회를 연다. 의총의 주요 의제에는 행복교육지구 사업비 처리 방향을 정하는 것도 들어 있다.

만약, 의총에서 행복교육지구사업비를 삭감하는 쪽으로 당론을 모으면 김병우 교육감의 2017년 핵심 프로젝트인 행복교육지구 조성사업은 상임위 심의단계부터 난도질당하게 된다.

심상치 않은 의회 분위기를 감지한 교육청이 맨투맨식 설득전을 벌이고 있지만 설득 작업이 실효를 거둬 행복교육지구 사업이 기사회생할지 주목된다.

김금란 기자  k2r@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행복교육지구#부활#교육청#새누리당#중부매일

김금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