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설맞이 서민물가 확실히 잡는다
홍성군, 설맞이 서민물가 확실히 잡는다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7.01.1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홍성군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해 달걀 및 관련 식품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는 가운데 설맞이 물가안정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군은 설 명절을 맞아 성수품 등의 가격상승에 대비해 오는 26일까지를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지역물가 안정관리에 들어간다.

군은 소비자 단체와 함께 조사한 농축산물 및 공산품, 개인서비스 요금 등 114개 품목 가격 동향을 월 3회 군 홈페이지에 게시해 오고 있다.

특히 설 명절을 맞아 달걀 및 설 성수품 등 중점관리품목 31개에 대해서는 추가적으로 시장과 마트의 가격을 조사하여 홈페이지에 공시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군 홈페이지의 물가 자료를 통해 공시되는 가격에 관심을 갖고 군민 스스로가 비싼 업소 이용을 자제해달라"며 검소하고 알뜰한 소비문화를 조성하고 부당 상거래 행위 신고를 통해 물가 안정에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군은 20일 홍성전통시장 야외공연장 내에 물가안정 및 에너지절약 홍보부스를 설치하여 캠페인 활동을 집중 전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