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역 백지화' 대선 공약화
'세종역 백지화' 대선 공약화
  • 한인섭 기자
  • 승인 2017.01.3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위 개최 활동계획 수립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 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2016년 12월 21일 충북 청주 KTX오송역 광장에서 KTX 세종역 신설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의 철회를 정부에 요구하는 집회에 도민 1000여 명이 참가해 세종역 철회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뉴시스

[중부매일 한인섭 기자]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 등 오송역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들은 특히 대선 후보들에게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공약에 반영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31일 오전 청주시내 한 식당에서 한장훈·남기예·손용섭·유철웅 상임공동대표를 비롯한 운영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3차 운영위원회를 열어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공식 입장과 활동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특히 세종역 신설 백지화와 함께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 국가기관 오송역 주변 이전 등을 목표로 활동 하겠다는 방침이다.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이에 따라 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비대위는 오송역~정부세종청사 간 택시요금 인하 등에 대한 공식 입장과 활동계획도 밝힐 방침이다.

도민대책위 관계자는 "세종역 백지화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세종시를 정치·행정수도로 만들자는 이슈가 무의미 하다"며 "대선 후보들이 이같은 내용을 공약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