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방문 "세종역 백지화" 충남북 도의장 공조
국토부 방문 "세종역 백지화" 충남북 도의장 공조
  • 한인섭 기자
  • 승인 2017.02.0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양희 충북도의회 의장(사진 오른쪽)과 윤석우 충남도의회 의장(사진 중앙)이 최정호 국토교통부 제2차관에게 항의 서한문을 전달하고 있다.

[중부매일 한인섭·최현구 기자] 김양희 충북도의회 의장과 윤석우 충남도의회 의장이 국토부를 방문해 항의 서한문을 전달하는 등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실질적인 연대와 공조 체제를 구축했다.

김양희 충북도의회 의장과 윤석우 충남도의회 의장은 6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KTX 세종역 신설 추진을 위한 용역 등 일체 행위의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방문에는 김 의장을 비롯해 임병운(청주시 제10선거구)·박봉순(청주시 제8선거구) 도의원이 참석했다. 충남도의회에서는 윤석우 의장과 조길행(공주시 제2선거구) 도의원이 참석했다.

충남·북 의회 의장단은 이날 최정호 국토교통부 제2차관 면담을 통해 서한문을 전달하고 '철도선로용량 확충을 위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철회를 강력 촉구했다.

양 지역 의회는 서한문을 통해 "오송역은 국내 유일의 KTX 분기역이라는 위상과 가치를 높여가고 있고, 2월부터는 정부부처 공무원들의 원성을 샀던 KTX 오송역~세종청사 구간 택시 요금의 할증제를 폐지(요금 23% 인하)하는 등 이용 편의를 높였다"며 "44㎞에 불과한 오송역과 공주역 사이에 세종역이 들어서면 적정 역간거리 기준인 57㎞, 최소 역간거리 42.7㎞에 위배되고 세종~오송역 간 BRT 도로 등 이미 구축된 도로망과 중복 투자로 혈세 낭비가 불 보듯 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충청권과 합의 없는 세종역 신설은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지만,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지난해 12월 마무리하기로 했던 용역기한을 올 4월로 연장한 것은 수서발 고속철도(SRT) 개통에 따른 타당성을 다시 검토하겠다는 꼼수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김양희 의장은 "세종시 일부 정치인이 굳건했던 충청권 공조의 틀을 깨고 있다"며 "국토부와 이해찬 국회의원, 세종시장은 신설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우 의장은 "그동안 충청권은 세종시가 안정적으로 정착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충청권의 합의 없는 세종역 신설 움직임은 충청권 도민을 우롱하는 처사인만큼 용역을 즉각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다. / 한인섭·최현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