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직 중이던 소방관이 화재 막아
휴직 중이던 소방관이 화재 막아
  • 김덕환 기자
  • 승인 2017.02.1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덕환 기자] 부여소방서(서장 박찬형)는 자칫 큰 화재로 번질 수 있는 상황에서 한 소방관의 침착한 대응으로 화재를 초기에 진압해 주위의 귀감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부여 소방서에 다르면 현재 육아휴직 중인 보령소방서 소속 김혜경 소방장은 지난 15일 저녁 부여읍 동남리의 친정집에서 식사를 하던 중 밖에서 불이 났다는 소리를 듣고 곧장 현장으로 달려갔다.

불은 주택가 쓰레기 더미의 이불에서 발생했는데 주변에 가연물이 많아 자칫 바로 옆에 주차 돼 있던 차량과 인접한 주택에까지 번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김 소방관은 망설임 없이 집에 있던 소화기를 들고 나와 화재를 초기에 진압해 큰 화재로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

주변엔 다수의 주민들과 행인들이 있었으며 이들은 김 소방관의 초기 진압을 칭찬함과 동시에 소방차가 도착하기도 전에 화재가 빨리 진압 돼 안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소방장은 "처음 화재가 났다는 소리를 듣고는 조금 당황했지만 소방관으로서 이런 일에 앞장서는 것은 당연하다."며 "다행히 소화기만으로도 진압이 가능해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