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KTX세종역 신설 지역갈등 문제되선 안돼”
안희정, “KTX세종역 신설 지역갈등 문제되선 안돼”
  • 김정하 기자
  • 승인 2017.02.17 14: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이라 쓰고 총통이라 해석해 온 역사 뛰어 넘을 것"
안희정 충남지사가 오늘 충북을 방문했다. / 신동빈

[중부매일 김정하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KTX세종역 신설 문제가 지역갈등을 일으키는 문제가 돼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 지사는 17일 충북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대한민국은 정치와 행정이 너무나 많은 결정들을 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이 문제는 시장의 원리에 따라 처리돼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대통령과 정치가 모든 것을 결정하는 나라는 좋은 나라가 아니고, 국민들은 그런 정치를 낡은 정치라고 얘기한다”며 “KTX세종역 신설에 대해 입장을 내기보다는 결정을 내려야 할 시장의 주체들이 수익성, 효율성 등을 고려해 투자 결정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지방분권과 관련한 질문에선 “현재 지방자치는 요식업의 본사와 프랜차이즈점과 같이 본사에서 매일 아침마다 물건주고 프랜차이즈점에서 진열해 판매하는 수준 같다”며 “이런 방식으로는 주민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사업들을 할 수도 없고, 창의력이 발휘된 새로운 사업들이 추진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지사는 “시·도지사 등 지방자치단체장들에게 중앙정부의 권한과 책임을 이양하겠다”며 “결국엔 권한 이양이 더 효율적인 지방정부와 더 효율적인 국가를 만드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안 지사는 “조선시대부터 이어져 온 600년 된 중앙집권 국가의 폐해를 극복하겠다”며 “대통령이라 쓰고 총통이라 해석해 온 역사를 뛰어 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안 지사는 “만약 대통령이 된다면 지방자치단체들과 정기적으로 고위정책회의와 국가주요정책회의를 진행할 것”이라며 “자치분권국가와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기에 힘쓸 것”이라고 천명했다.

특히 안 지사는 충북발전에 대한 구상으로 “현재 국가가 책임지고 투자하고 있는 국가전략사업 중 오송 바이오밸리 중심 혁신도시사업이 있다”며 “이 사업을 차질없이 완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안 지사는 “어떤 공약을 더 많이 내는 것 보다, 그 이후의 더 많은 정책들은 도지사나 시장, 군수들이 생각하는 바가 있고 입안을 하는 것들을 응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앙정부가 재정과 입법을 간섭하는 것이 아니라 그분들을 재정지원과 행정지원으로 돕는 것이 가장 큰 약속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이시종 충북지사와 대화를 하고 있다. / 신동빈

행정도시 세종시 완성에 대해서는 “부산은 항만·해운, 대전은 연구중심 등 각 지역별로 특성에 맞는 도시들이 있다”며 “그런면에서 세종은 정치와 행정의 중심도시가 되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지사는 “개헌특위 등 국민합의를 거쳐서라도 세종시를 정치와 행정의 수도로 자리잡게 하는 것이 당연한 순리”라며 “이를 위해 행특법 등에 이 문제를 명문화하는 등 다양한 방법들을 강구하고 그것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안 지사는 기자회견에 앞서 오송첨단의료산업 진흥재단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연구전문가들을 격려했다. 회견 이후에 안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당원간담회를 진행한 뒤 청주 송대리 셀트리온제약을 방문하고 충북 일정을 마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충청도 2017-02-17 16:17:06
옳으신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