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기상의 날을 맞으며
세계 기상의 날을 맞으며
  • 중부매일
  • 승인 2017.03.0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편지] 하창환 청주기상지청장
이 사진은 해당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 자료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오는 3월 23일은 세계 기상의 날이다. 세계기상기구(WMO)의 협약이 발효된 날(1950년 3월 23일)을 기념하기 위한 날로 1961년부터 매년 주제를 정해서 기상지식과 기상사업의 사명을 대중에게 전한다는 취지를 갖고 있다. 세계기상기구(WMO)가 발표한 올해 주제는 '구름에 대한 이해(Understanding Clouds)'이다. 기후와 전지구 물 순환에 영향을 끼치는 구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기후변화가 구름에 끼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가 더욱 필요하다는 뜻을 담았다.

하루에 하늘을 보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 사람들은 눈이 오거나 천둥이 치는 등 이벤트가 있을 경우를 제외하고는 별로 관심을 가지지 않고 그저 하늘을 한번 흘깃 쳐다보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다. 하지만 하늘은 매번 다양한 구름의 모양으로 날씨에 영향을 주며, 변화무쌍한 장관을 선사하고, 형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아름다운 현상을 연출하기도 한다.

옛날에는 지금보다 하늘을 보는 시간이 훨씬 많았을 것이다. 지금처럼 과학적인 예측방법이 없었던 옛날에는 하늘을 관측하고 날씨를 예측한 관천망기(觀天望氣)의 방법을 사용했는데, 이 중 구름의 모양은 상당히 좋은 예측도구로 사용되었다. 제갈공명이 적벽대전에서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조조 대군을 궤멸시킬 수 있었던 이유는 구름의 모양으로 바람이 바뀌는 때를 알았기 때문이라고 기상학자들은 말한다. 또한 '달무리가 지면 비', '양떼구름이 하늘에 걸리면 비'라는 속담도 구름의 모양으로 날씨를 예측한 것이다.뿐만 아니라 구름은 전 지구 물 순환과 기후 시스템의 핵심적인 부분이 되고, 기후변화 연구의 중요한 부분이 되고 있다.

하창환 청주기상지청장

구름은 항상 우리 가까이 존재하지만 그 필요성과 중요성을 잊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청주기상지청에서는 세계 기상의 날을 맞아 기상과 기후에 대해 고민하고 인식을 확산시킬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기후변화에 대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찾는 기상기후 비전 스탬프 공모전을 실시하며, 3월 23일부터 4월 5일까지 국립청주박물관에서 기상기후사진전을 개최한다. 봄볕이 따뜻한 요즘, 구름을 바라보며 잠깐의 여유를 가지고 기상정보에 대해 관심을 가져보길 권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