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선암 자연휴양림 '인기'
소선암 자연휴양림 '인기'
  • 이보환 기자
  • 승인 2017.03.1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1만8천여명 방문...3억500만원 수익

[중부매일 이보환 기자] 소선암자연휴양림이 4계절 휴양지로 뜨고 있다.

단양관광관리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1만8천400명이 찾아 3억5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이같은 수치는 2015년 1만4천명 보다 4천여 명 늘어난 기록이다.

비수기인 지난 1월과 2월에도 2천명이 방문했다.

소선암 자연휴양림에는 숲속의 집과 통나무집 등 모두 4동에 40개의 객실이 있다.

크기는 23㎡, 47㎡, 53㎡, 69㎡, 99㎡ 등 다양하며 이용요금은 5만원부터 21만원까지다.

성수기와 주말을 피할 경우 주민은 50%, 타지 이용객은 30% 할인혜택을 받는다.

단양팔경 중 상선암, 중선암, 하선암 등 3경이 인접한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췄다.

두악산, 도락산, 제비봉, 황정산과 가깝고 '선암골생태유람길'이라는 트레킹 코스도 개발됐다.

예약은 인터넷으로 소선암 자연휴양림 홈페이지(http://sof.cbhuyang.go.kr)에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