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갤러리] 심현석 '2002 35mm 카메라'
[J갤러리] 심현석 '2002 35mm 카메라'
  • 중부매일
  • 승인 2017.03.2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묽지 않은 빛으로 만드는 판타지

나는 느리고 불편한 카메라를 만든다. 터무니 없이 간단한 구조지만 완성하기까지 몇달을 고생 해야하고 사용하기에는 적잖이 불편한 카메라. 이 카메라로 나의 일상을 담아낸다. 일기를 쓰듯 사진을 찍는다. 빛, 어둠, 바늘구멍. 그 최소의 장치가 소박하고 성실한 일상이라면, 사진은 온전히 스스로 의도한 내 하루의 그림자이다. - 작가노트 중

청주공예비엔날레 조직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