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에 정치권 "당연한 결정"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에 정치권 "당연한 결정"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7.03.2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유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된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 경찰과 지지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2017.03.27. / 뉴시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검찰이 27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자유한국당은 "유감스럽다"는 입장인 반면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은 "법과 원칙에 따른 결정. 존중한다"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국회 5당 중 자유한국당만 유일하게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결정한 것은 이해하지만, 불구속 수사를 바라고 있는 우리당으로서는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반면,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뇌물죄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역사적 결정이며 법과 원칙, 그동안 수사과정으로 볼 때 당연한 결정"이라고 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법은 권력에 아부하지 않는다는 법불아귀(法不阿貴)를 김수남 검찰총장이 행동으로 보여줬다"며 "이제 법원이 법과 원칙에 따라 영장을 발부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 역시 "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청구를 지켜보며 법과 원칙 앞에 국민 누고도 예외일 수 없다는 자유민주주의의 숭고한 정신을 다시 새기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박 전 대통령은 국회의 탄핵안 통과, 헌재의 탄핵 판결에 이은 검찰의 구속 방침에 다시금 국민 앞에 진정한 반성과 사죄의 자세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박근혜 국정파탄의 진실을 밝히고 단죄하는 것이 새로운 대한민국의 출발선"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철저한 구속 수사야말로 검찰이 국민들에게 존재의 의미를 입증할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