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백제고도 지정지구 한옥 건축사업 공모
문화재청, 백제고도 지정지구 한옥 건축사업 공모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7.03.30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부여·익산 지역
이 사진은 해당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 자료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공주시(시장 오시덕), 부여군(군수 이용우), 익산시(시장 정헌율)와 함께 4월 중에 고도 지정지구 내 한옥 건축사업 공모를 시행한다.

이번 사업은 2015년부터 고도 지정지구 환경개선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고도 이미지 찾기 사업'의 하나로, 올해는 시범적으로 당선작 1~2개 사업에 대해 총 건축비의 3분의 2 범위 내에서 최대 5억 원까지 지원한다.

고도 지정지구 내에서 한옥으로 어린이집,유치원, 독서실, 방앗간, 공방,공예품점, 전통숙박촌, 전통찻집, 전통음식점, 종교시설 등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시설을 계획하는 사람 누구나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해당지역 거주 여부와 상관없이 대상 토지를 소유하거나 사용승낙을 받으면 응모할 수 있다.

당선자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한옥설계와 건축허가 절차를 진행할 수 있어 건축에 경험이 없는 사람도 지도와 조언을 받으면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지원받은 경우, 건축 이후에 5년간 유지하는 조건이 있지만, 내부시설의 변경은 가능하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공주시, 부여군, 익산시와 함께 시범적으로 시행하는 이번 한옥 건축사업 현상공모사업을 통해 고도가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진 생동감 있는 역사도시로 자리매김 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