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예마스터십 대회 국제 대회 성장 교두보 확보
무예마스터십 대회 국제 대회 성장 교두보 확보
  • 한인섭 기자
  • 승인 2017.04.10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방문 이시종 지사, 스포츠어코드와 공동 개최 방안 가닥
지난 2016년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 국제회의 관련사진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한인섭 기자] 충북도와 청주시가 창설한 무예마스터십대회가 국제 공식 스포츠대회로 성장할 교두보를 마련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시종 지사가 지난 2일~7일까지 덴마크 오르후스에서 열린 스포츠어코드 컨벤션에 참가해 차기 무예마스터십대회 개최 방안을 논의한 결과 공동 개최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스포츠어코드는 92개 국제 스포츠연맹과 16개 옵서버 멤버를 거느린 기구로 스위스 로잔에 본사가 있다. 이번 스포츠어코드 컨벤션은 올림픽위원회(IOC)와 동계올림픽종목협의회(ALOWF) 등 관련 단체들과 국제 스포츠 행정가들이 참가하는 세계 스포츠계 최대 컨벤션이다.

이 지사는 스포츠어코드 스테판 팍스 부회장을 만나 지난해 청주에서 개최한 무예마스터십대회를 소개하고 2019년에 열릴 제2회 대회 공동 개최를 제안했다.

스포츠어코드 측은 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와의 공동 개최에 원칙적으로 합의하는 한편 세계반도핑기구(WADA) 가입, 국제적 공신력 확보를 위한 IOC 경기운영방식에 따른 정식 종목 채택, 대회 명칭 개선 등의 조건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스포츠어코드 종목이 있는 종합 경기대회이어야 하며 다른 유사 종목으로 인한 논쟁이 있으면 안 된다는 의미"라면서 "무예마스터십 종목 관리와 운영 방식 조율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스포츠어코드의 컴벳 종목을 제2회 무예마스터십 종목으로 채택하면 동서양의 무예가 어우러짐은 물론 대회의 위상이 높아질 것"이라고 밝히고 "이번 방문을 통해 WMC의 스포츠어코드 회원 단체 등재와 무예마스터십의 IOC 승인 대회 격상 가능성도 커졌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