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감나무 길 3천700여 그루 식재
영동군, 감나무 길 3천700여 그루 식재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7.04.19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64㎞ 명품 감나무 가로수길 조성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영동군이 감의 고장 명성 유지와 풍요로운 지역 이미지 제고를 위해 명품 감나무 가로수길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19일 군에 따르면 사업비 2억6천만원을 투입해 오는 5월 중순까지 지방도 501호 외 4개소(1천27본), 군도 6호 외 7개소(995본), 국도 19호 압치터널(384본), 마을권·도로권 굴취이식사업(1천318본)을 식재한다.

30㎞ 구간에 3천700여 본의 감나무 길을 추가로 조성하며, 총 164㎞(2만531본)에 이르는 전국에서 가장 긴 감나무 길 기록 갱신을 이어간다.

영동군의 감나무 가로수 길은 영동의 상징이자 자랑이다.

1975년 읍내 시가지 30여 ㎞ 구간에 심었던 2천800여 그루의 감나무는 점점 규모가 커져 가을이면 도시 전체가 주렁주렁 매달린 감으로 연주황 물결을 이룬다.

특히 군은 양묘장에서 직접 생산한 접목 3년생의 뿌리부분 지름 4㎝이상, 키 2.5m 가량의 감나무를 식재해 오고 있어, 이 지역 특성에 적합하고 수형이 좋은 가로수 길을 조성하며 연 4천100만원의 예산 절감 효과도 보고 있다.

현재 군은 국지도 49호 외 1개소의 읍 시가지 감나무 523본에 대해 전정사업을 완료한 상태다.

영동읍 시가지 불량품종 감나무 가로수에 대하여는 품종 갱신을 위한 강전정을 실시했고 내년 봄에는 주민들이 선호하는 둥시 품종으로 가지접(고접)을 추진해 감나무에 새생명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또한 군은 5월까지 1천200여 만원으로 2만5천개의 가로수 표지판을 제작 설치해 관내 가로수 관리자 현행화와 책임감 부여로 효율적 사후관리를 강화한다.

정남용 산림정책 팀장은 "지역의 자랑인 감나무 가로수가 감의 고장 영동을 전국에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가로수의 철저한 관리로 아름다운 도시경관을 창출하고 전국 최고 명성에 걸맞는 관광자원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 2000년에 감나무가로수의 우수성을 알리고 감나무에 대한 유래를 알 수 있도록 '감나무가로수 유래비(영동읍 부용리)'를 건립했으며, '전국 아름다운 거리숲 경연대회'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