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종합
2025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구축···4차 산업혁명 선도산업부, '스마트 제조혁신 비전 2025' 발표
관련사진 / 뉴시스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오는 2025년까지 전국에 스마트공장 3만개를 구축하는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주형환 장관은 20일 중소기업 중앙회를 방문, 중소기업 대표들과 '中企 정책 간담회'를 개최하고, '스마트 제조혁신 비전 2025'를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주영환 산업부 장관을 비롯 중기청 차장,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및 담당 국장, 중기중앙회장, 중기중앙회 회장단, 협·단체 대표, 무역보험공사, KOTRA, 스마트공장추진단, 중진공 등 관계자등이 참석했다.

산업부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파괴적(destructive) 기술이 연결(connected)되어 신제품과 함께 빠르게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됨에 따라,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한 맞춤형 유연생산 체제로의 전환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스마트공장 보급목표를 '20년 1만개에서 '25년 3만개로 확대키로 했다.

또한 오는 '25년까지 1천500개 선도모델 스마트공장 구축('16년 45개), R&D 집중지원('20년까지 2천154억원) 및 시장창출(2조5천억원)을 통한 스마트공장 기반산업 육성, '25년까지 스마트공장 운영 등에 필요한 창의융합형 인재 4만명 양성 등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또한, 이날 간담회에서는 중기중앙회와 스마트공장추진단이 '스마트공장 협력약정 체결식'을 갖고, 스마트공장 확대, 스마트공장 기반산업 육성,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공동 노력키로 했다.

주형환 장관은 "全사업체의 99.9%이상이 중소기업이며, 중소기업 수출비중도 꾸준히 증가하는 등 중소기업의 중요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면서, "산업부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중소기업이 글로벌 전문기업 등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2025년까지 스마트 공장 3만개 구축, 올해 수출 중소·중견기업 수를 9만7천개로 확대, R&D 지원, 동반성장 문화 구축 등을 통한 성장사다리 구축으로 중소·중견기업을 더욱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인석 기자  seois65@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마트공장#산업통상자원부#중소기업#4차 산업혁명#중부매일

서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