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의회
이언구 의원과 주민대표, 대선후보들에게 댐권리 회복을 위한 공약 마련 요청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이언구 충청북도의회 의원과 충주댐 피해지역 주민대표는 충주댐과 관련, 수자원공사의 횡포 개선과 댐권리 회복을 위한 대선공약 마련 요청서를 주요정당 각 대선후보에 전달했다.

이 요청서에는 30여 년 전 건설된 충주댐으로 인해 충주·제천·단양지역 주민들은 삶의 터전과 행복을 빼앗겼고 1992년에는 수도권의 홍수피해 방지를 위해 충주와 단양에는 막심한 홍수 피해를 안겨주었음을 지적했다.

또 충주댐 출연금 200여억 원 중 70억 원 정도만 충주와 제천, 단양으로 피해보상금이 지원될 뿐 나머지 대부분의 댐피해보상금은 댐피해와는 상관없는 경상도, 전라도 등 다른 지역에 지원되고 있는 현실을 지적했다.

이와 함께 "현재 수자원공사는 댐 주변 도수로공사로 석면피해를 일으켜 주민의 재산권에 악형향을 주고 있고 대형도수관 공사와 보조댐 공사와 소수력발전소를 추가로 조성하려 한다"며 "주민의 피해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수자원공사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댐건설 및 주변지역지원 등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피해지역 주민의 댐경영 참여를 신속히 보장해 줄 것과 댐피해지원금을 조속히 주민에게 환원 될 수 있도록 조치해 줄 것, 지역주민은 외면하고 공사의 이익만을 위해 주민위에 군림하는 수자원공사 조직을 개혁시켜 줄 것, 수도권 주민도 중요하지만 더 이상 충주시민만이 희생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수문조작에 대한 권한을 피해지역에도 갖도록 해 줄 것 등의 내용을 담아 주요정당 각 대선후보에게 전달했다.

이언구 의원과 충주댐 피해지역 주민대표는 향후 국토부장관과 수자원공사 사장을 방문해 이같은 내용의 항의문을 전달하기로 했다.

정구철 기자  rncjf61@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언구#주민#대선후보#댐권리#공약#요청#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