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불법 오물 분쇄기 사용금지 요구
계룡시, 불법 오물 분쇄기 사용금지 요구
  • 나경화 기자
  • 승인 2017.05.1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나경화 기자] 계룡시가 환경오염의 주범인 주방용 오물분쇄기 불법판매 및 사용금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에 따르면 시는 불법 주방용 오물 분쇄기 사용금지를 위해 아파트 단지 내 판매,사용 실태를 집중점적으로 점검 및 계도활동을 전개하는 등 아파트 단지 방송과 시정소식지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홍보활동을 실시할 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하수도법 제33조에 따른 환경부 인증제품을 제외한 주방용 오물분쇄기의 판매사용 금지에 따른 것이다.

무엇보다도 임의로 조작할 수 없는 일체형이고 음식물찌꺼기의 20%미만을 하수도로 배출한다고 인증 받은 제품은 일반가정에서 사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불법제품을 사용하면 옥내 배수관이 막혀 오수가 집안으로 역류되거나 심한 악취를 유발하는 요인이 되며, 심하면 오수 과다유입으로 하수처리장 운영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것.

시 관계자는 “불법제품을 사용하다 적발되면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판매자에게는 2년 이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며 세심한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