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여행주간 300만명 충남 방문
봄 여행주간 300만명 충남 방문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7.05.17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 튤립축제장·공주 구석기축제 등 관광지마다 '북적'
태안 네이쳐월드 튤립축제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5월 징검다리 연휴와 봄 여행주간(4.29~5.14)을 맞아 충남도 내 주요 관광지에 300만 명의 관광객이 몰린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태안 튤립축제장에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4일까지 30만명이 방문했고 보령, 태안 등 도내 서해안 곳곳에서 교통대란을 겪을 정도로 관광객들이 많이 몰렸다.

또 공주 석장리 구석기축제엔 17만명이 몰려 예년보다 방문객이 20%나 늘었고 지난 연휴기간 백제문화단지, 천안 독립기념관, 서산 해미읍성 등에는 6만여명 이상의 관광객이 줄을 이었다.

이에 따라 도내 주요 관광지에서는 입장료 수입뿐 아니라 숙·식비, 교통비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됐다.

이처럼 봄 여행주간 도를 찾은 관광객이 크게 증가한 것은 징검다리 황금연휴로 여행 분위기가 고조되었을 뿐 아니라 도와 시·군 및 관광업계가 협력해 마련한 다양한 할인 이벤트와 각종 축제, 특색 있는 관광·문화 프로그램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도는 봄 여행주간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도내 관광지를 방문하고 느낀 여행 이야기를 담은 수기를 접수해 매월 우수 공모작을 선정, 온누리 상품권을 발송할 계획이다.

또 충남만의 특색 있고 차별화된 테마형 관광 상품을 개발해 충남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체험과 여행의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봄 여행주간에는 역사와 문화, 먹거리를 두루 갖춘 충남 지역으로 전국의 관광객이 크게 몰렸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관광객이 충남을 믿고 찾을 수 있도록 일부, 바가지 요금, 불친절 사례 등으로 지적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