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가운데 섬처럼 솟아있는 바위...영험한 기운 서려 영재 배출 설화
강 가운데 섬처럼 솟아있는 바위...영험한 기운 서려 영재 배출 설화
  • 중부매일
  • 승인 2017.06.07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들레기자단] 3. 섬바위 천년송

비단처럼 아름다워 '비단 금(錦)'자를 쓰는 금강을 우리는 '비단물결'이라 부르기로 했습니다.그리고 그 아름다움을 친숙하면서도 어디든 전하고자 우리의 이름을 '민들레 청소년기자단'이라고 지었습니다. 민들레기자단은 2015년 한강의 소식을 청소년의 눈으로 전한데 이어 올해는 금강의 아름다움을 중부매일의 지면으로 여러분에게 소개할 계힉입니다. 민들레기자단은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아 운영됩니다. / 편집자

금강은 전라북도 장수군 뜬봉샘에서 발원하여 군산 바다까지 천리를 흐르며 용담호에서 잠시 숨을 고른다. 전라북도 진안군 안천면 삼락리 용담댐 수문 아래에 용담댐의 물이 진안군을 벗어나 무주로 들어가는 어귀에 모래톱이 있다. 이 모래톱을 고장사람들은 '어둔이'라고도 불렀다고 한다. 어둔이 섬바위는 영험한 기운이 서려 영재와 학자가 많이 나온다는 설이 전해진다. 강 가운데 섬처럼 솟아있는 바위가 절경인 이곳은 섬바위로 더 알려져 있다. 섬바위옆으로는 모래와 자갈이 어우러진 백사장이 있다. 진녹색 강물 위에 섬처럼 솟은 바위에 가지를 한껏 뒤튼 소나무들이 서 있는 풍경이 그림같다. 옛날에 아들이 태어나면 심었다는 소나무는 곧은 절개와 지조를 상징한다. 척박한 땅에서도 생명력을 자랑하여 한민족의 표상이 된 나무로 애국가에도 등장한다. "남산 위의 저 소나무 철갑을 두른 듯 바람서리 불변함은 우리 기상일세."

정지영 산따라물따라자연학교 대표,숲해설가,충청북도자연학습원강사

우리나라 애국가 방송에 나왔던 소나무가 바로 이 소나무라는 이야기가 있다. 애국가에 등장했든 안했든 진위 여부와 상관없이 소나무가 있어 섬바위가 더 멋스럽다. 애국가에 등장한 나무가 이 소나무가 아니더라도 그 멋스러움이 이런 이야기를 만들기에 충분한 한폭의 그림이다. / 모모샘 정지영(산따라물따라자연학교 대표,숲해설가,충청북도자연학습원강사)

이 취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