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자전거사고위험도로 정비 공모사업 선정
대전시, 자전거사고위험도로 정비 공모사업 선정
  • 이종순 기자
  • 승인 2017.06.1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교부세 2억원 확보, 대덕구 신탄진로 1.2km 구간 정비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행정자치부 주관 ‘2017년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정비 공모사업’에 대덕구 신탄진로(현도교~신탄진과선교) 구간이 선정돼 특별교부세 2억원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대덕구 신탄진로(현도교~신탄진 과선교 L=1천200m) 구간은 상가, 주택, 철도역, 재래시장 등이 밀집된 곳으로 시설노후 등으로 인해 자전거 이용자는 물론 보행자들의 통행환경 개선이 요구돼 왔다.

시는 특별교부세 2억원과 지방비 2억원(시·구비 50%) 등 총 4억원을 투입해 자전거·보행자 분리, 단절구간 연결, 보도턱 낮춤, 자전거횡단로 설치, 안전표지판 등 정비사업을 추진, 내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해당 구간이 정비되면 보행자들의 안전 확보와 함께 대청댐~금강하구둑의 국토종주자전거길(금강구간) 및 대청로 구간과 연결되어 시민·관광객의 자전거 이용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시는 올해 자전거타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24억원을 투입 ▶한밭대로 3.29㎞ ▶계룡로 6.17㎞ ▶대흥로 3.43㎞ 등 도심 간선 자전거도로망 구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