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지방채 122억 전액상환, 빚 없는 중구실현
대전 중구, 지방채 122억 전액상환, 빚 없는 중구실현
  • 이종순 기자
  • 승인 2017.06.2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기상환에 따라 이자 2억8000만원도 절감, 지역현안 및 청년일자리 등에 활용
중구청사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지난 26일 열악한 재정여건 속에서도 건전하고 효율적인 재정운영 추진으로 미상환한 지방채 44억3천900만원 전액을 조기상환해 ‘빚 없는 중구’를 실현케 됐다고 27일 밝혔다.

중구는 이번 미상환 지방채 전액을 조기상환함에 따라 지난 2008년과 2009년에 걸쳐 동청사 신축과 주거환경개선사업추진 등을 위해 발행한 총 122억원의 지방채를 전액 상환함으로써 ‘빚 없는 중구, 구민 1인당 채무 제로’를 실현하는 결실을 맺게 됐다.

또, 구는 2024년까지 지방채를 매년 분할상환 할 계획이었으나, 미상환된 지방채 44억여원을 조기상환함에 따라 2억8천만원의 이자비용도 절감하게 됐다.

중구는 재정자립도가 15%로 전국평균 47%에 비해 현저히 낮고, 사회복지비 비중은 전체예산의 59%로 전국평균 27%와 비교하여 월등히 높은 열악한 재정상황을 극복하고 거액의 지방채 조기상환이란 크나큰 결실을 맺게 됐다.

불과 3년 전만 하더라도 중구는 당해연도에 반드시 납부해야 할 청소대행 사업비 및 공무원연금부담금 등 법적·의무적 필수경비조차 전액 반영치 못하고 다음해에 편성할 수밖에 없는 재정위기를 겪었었다.

하지만 중구는 구청장 이하 전 직원이 한마음 한뜻이 돼 재정건전화를 위한 강력한 자구노력으로 60여 명의 공무원 결원유지를 하면서 고통을 분담해왔다.

뿐만 아니라 시간외근무수당, 맞춤형복지포인트 등 직원들의 복리후생경비도 대전시나 타구와 비교해 최대 연 300여만원을 적게 지급받는 등 직원 스스로 재정위기 극복을 위한 예산절감에 적극 동참했다.

박용갑 청장은 “어려운 살림살이지만 전 직원과 함께 노력한 결과 이자를 포함한 122억원이라는 큰 빚을 모두 상환케 됐다”며 “매년 지방채 상환에 들어가는 재원과 이번 조기상환을 통해 절감되는 비용을 우리구 주민들을 위한 지역현안사업 및 청년일자리, 지역경제활성화 사업 등에 긴요하게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