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레저 안전사고 주의…"안전모 필히 착용"
수상레저 안전사고 주의…"안전모 필히 착용"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7.07.0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7∼8월 휴가철, 수상레저 활동 중 안전사고 주의
연관이미지 / 클립아트코리아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강이나 바다에서 바나나보트·수상스키 등의 수상레저를 즐기는 이용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수상레저 활동 중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은 최근 3년간(2014~2016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수상레저 관련 사고건수는 총 171건으로, 전년과 비교해 2015년에는 107.1%, 2016년은 46.6% 증가하는 등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

7~8월 휴가철···'20~30대' 젊은층에 안전사고 집중

수상레저 안전사고는 여름휴가가 몰리는 '8월'이 39.6%(65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 '7월' 23.2%(38건), '6월' 16.5%(27건)로 전체 사고의 79.3%가 여름에 발생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43.0%(71건), '30대'가 26.1%(43건)로 수상레저의 주 활동자인 20~30대 젊은층이 대부분(69.1%)이었다.

사고 발생 수상레저기구는 '바나나보트'가 15.8%(27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블롭점프'·'수상스키'·'웨이크보드'가 각각 11.1%(19건), '서프보드' 10.5%(18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기구별 다발사고 유형은 '바나나보트'의 경우 빠른 속도로 견인되는 기구에 탑승 중 몸이 튕겨 나가 물로 '추락'하면서 다친 사례가 대부분(68.0%)이었고, 최근 등장한 신종기구인 '블롭점프'도 모두 이용자의 신체가 공중으로 상승했다가 입수시 안정된 자세를 취하지 못해 발생한 '추락' 사고였다. '수상스키'와 '웨이크보드', '서프보드'는 수면위에서 넘어지고 미끄러지거나, 견인하는 보트나 장비 등에 부딪혀 다치는 경우가 대다수였다.

사고로 인한 손상은 팔이나 턱 등 '골절'이 25.9%(43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 '타박상' 17.5%(29건), '열상' 13.9%(23건), '염좌' 10.3%(1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안전사고 예방위해···'구명조끼'와 '안전모' 착용해야

수상레저 사고로 손상된 부위는 '머리 및 얼굴'이 37.0%(손상부위 확인이 가능한 165건 중 61건)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안전모 착용이 필요함을 시사했다.

그러나 지난 6월초 경기도 북한강 일대의 수상레저기구 이용자 188명을 조사한 결과, 안전모 착용률은 절반에도 못미치는 46.8%(88명)에 불과했다. 다만 구명조끼는 수상오토바이를 탄 2명을 제외한 전원이 착용하고 있었다.

'수상레저안전법'상 모든 수상레저 활동자는 반드시 구명조끼를, 워터슬레드와 레프팅의 경우에는 구명조끼와 함께 안전모도 착용해야 하며, 수상레저사업자는 이용자가 안전장비를 착용하도록 조치해야 한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수상레저 활동자에게 ▶구명조끼, 안전모 등의 안전장비를 반드시 착용할 것 ▶수상레저기구별 안전수칙과 이용방법을 숙지 후 이용할 것 ▶업체 이용시에는 수상레저 사업등록 및 보험 가입 여부 등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