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목원대 교수, 싱가포르 독주회
김지민 목원대 교수, 싱가포르 독주회
  • 이종순 기자
  • 승인 2017.08.0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에스플러네이드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선보여
김지민 목원대 교수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피아노를 통해 베토벤에 대한 애정을 이어나가면서 그녀의 연주는 진심이 담긴 말과 같다. 마치 이야기하듯 청중과 소통하고 객석을 공감시킨다”

‘베토벤의 영원한 애인’으로 불리는 김지민 목원대학교 음악교육과 교수가 오는 13일 오후 8시 세계적 공연장인 싱가포르 에스플러네이드(Esplanade) 아트센터에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독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독주회에서 김지민 교수는 베토벤 소나타의 걸작들로 8번 ‘비창’, 17번 ‘폭풍’, 26번 ‘고별’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관객들에게 감미로운 피아노의 향연을 펼쳐 보인다.

피아니스트 김 교수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베토벤 소나타 전곡 완주자로 정평이 나있다. 9회에 걸친 베토벤 소나타 전곡연주시리즈 연주회를 열었고, 지난 2015년 대전예술의 전당에서 베토벤 소나타 시리즈의 최종회를 연주하면서 평단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김지민 교수는 “클래식은 가서 들어야 하는 숙제와 같은 존재가 아니라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문화”라며 “이번 싱가폴 공연에서는 한국빈예술가협회의 리사이틀 시리즈의 일환으로 싱가폴과 한국간 중요한 문화교류의 장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김지민 교수는 현재 목원대 음악교육과에서 피아노 전공실기와 시창청음, 반주법을 가르치고 있다. 연주 이외에도 ‘한국빈아티스트’라는 단체를 설립해 대표를 맡고 있으며 한국음악예술협회 이사, 대전음악제 추진위원 등 지역과 국경을 넘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