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트램 디자인공모 당선작 선정
대전시, 트램 디자인공모 당선작 선정
  • 이종순 기자
  • 승인 2017.08.1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램 디자인 대상(大賞) 홍욱 씨의‘D′TRAM’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대전의 랜드마크 역할을 수행할 트램 차량의 디자인 공모전을 실시해 총 7작품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전의 상징성을 형상화한 특색 있는 트램 차량 디자인’을 주제로 전국 대학생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총 34작품이 접수돼 이중 7작품이 입상작으로 선정됐다.

대상(大賞)에는 홍욱 씨의‘D′TRAM’이 선정됐으며, 금상에는 김승겸 씨가 출품한‘FUTURE 2025’, 은상에는 이선재 씨가 출품한‘CUBE’, 동상에는 홍익대학교 학생인 이석운 씨가 출품한 ‘By TRAM’가 각각 선정됐다.

대상 작품은 부드럽고 풍성한 유선형의 형태와 태양전지 이용 등 친환경적이고 첨단과학도시를 잘 형상화한 디자인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시는 10일 대전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우수 작품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하고 시청 로비에 전시해 시민에게도 공개할 예정이다.

수상자에게는 대상 1천만원, 금상 500만원, 은상 300만원, 동상 2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이 주어진다.

트램디자인 홍보 콘텐츠 캐릭터분야 최우수 김태호 씨 의‘TRAMY & TRO(트래미와 트로)’

시는 이날 시민들의 생활 속에 녹아들 수 있는 친근한 이미지의 트램을 만들기 위해 개최한 ‘대전트램 홍보콘텐츠 공모전’수상작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개최했다.

대전트램의 마스코트로 선정된 캐릭터 분야 최우수 작품은 서울에 거주하는 김태호 씨가 출품한‘TRAMY & TRO(트래미와 트로)’가 선정됐다.

트램을 형상화한 로봇형태로 귀엽고 발랄하며, 용감하고 씩씩한 모습으로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는 슈퍼히어로의 의미를 담았으며, 4차 산업특별도시의 이미지에도 부합한다는 평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