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종합
시중 유통 햄버거···'장출혈성 대장균' 검출 안 돼한국소비자원, 1개 제품에서 황색포도상구균 기준 초과
관련사진 / 뉴시스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최근 햄버거를 섭취한 어린이가 용혈성요독증후군(일명 햄버거병)에 걸렸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햄버거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이 롯데리아, 맘스터치, 맥도날드, 버거킹, 케이에프씨, 파파이스 등 주요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6개 업체 24개제품과 미니스톱, 세븐일레븐, 씨유, 위드미, 지에스25 등 편의점 5개 업체 14개 제품 등 햄버거 38종을 수거해 위생실태를 긴급 점검했다.


장출혈성 대장균 등 검출 안 돼

조사대상 38개 중 37개 제품에서는 용혈성요독증후군을 유발하는 장출혈성 대장균을 포함한 위해 미생물이 검출되지 않았다. 

그러나 모 패스트푸드의 1개 제품에서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기준(100/g 이하) 대비 3배 이상 초과 검출되어 위생관리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햄버거 위해사례는 여름(6~8월)에 많아

최근 3년 6개월간(2014.1.1.~2017.6.30.)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햄버거 관련 위해사례는 총 771건으로 '14년 156건, '15년 208건, '16년 194건으로 증가 추세다.

특히 '17년 6월까지 153건이 접수되어 전년 동기(106건) 대비 44.3% 증가했다.

햄버거 위해사고 발생시기는 식중독 발생이 빈번한 '여름'이 193건(34.6%)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가을' 137건(24.5%), '봄' 117건(21.0%) 등의 순이었다. 

최근 3년간(2014.1.1∼2016.12.31) 소비자위해감시스템(CISS)에 접수된 햄버거 관련 위해사례 558건이다. 또한 연령을 확인할 수 있는 위해사고 512건 중 식품 위해 취약계층인 19세 이하 어린이 관련 위해사고는 118건(23.0%)을 차지했다.

햄버거는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취약한 어린이가 즐겨먹는 대표적인 '어린이 기호식품'이므로 보다 철저한 안전관리가 요구된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햄버거 제품 관련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해 기준위반 업체에 ▶판매 제품과 매장의 위생관리 강화를 요청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식품접객업소 판매 및 즉석섭취식품 햄버거의 위생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서인석 기자  seois65@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햄버거#대장균#어린이#소비자#미검출#패스트푸드#중부매일

서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