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태 그만” 유권자 외면 선거법 위반행위 60건 달해
“구태 그만” 유권자 외면 선거법 위반행위 60건 달해
  • 특별취재반
  • 승인 2000.03.14 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대결 실종 상대후보 비방·폭로전 가열
제16대 총선이 한달앞으로 다가왔는데도 불구, 일부 입후보예정자들이 정책대결
보다는 지역감정을 부추기며 비방·폭로전을 전개하고 있어 유권자들이 점차
선거를 외면하고 있다.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16대 총선과 관련된 선거법 위반행위는 60건으로
고발 3건을 비롯해 수사의뢰 3건, 경고 18건, 주의 36건으로 조치했다.

이같은 선거법 위반행위는 제15대 총선(96년 4월11일)의 단속실적 37건(고발
1건, 수사의뢰 3건, 이첩 3건, 경고 22건, 주의 8건)에 비해 1.6배이상이
늘어난 것이다.

정당별로는 한나라당이 20건으로 가장 많았고 자민련 18건, 민주당 8건, 무소속 2건,
한국신당 1건등이며 일반인·기타도 11건에 달했다.

유형별로는 불법인쇄물 배부 20건, 금품·음식물제공 19건, 불법 시설물설치 11건,
의정·정당활동 관련 5건, 집회·모임등 이용 3건등이다.

최근에는 상대후보를 흑색선전하는 불법유인물과 괴문서가 청주·청원지역에
집중적으로 살포되고 있으며 일부는 자민련 김종필명예총재의 치적을 홍보하는 문서가
전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서기도 했다.

이에대해 유권자들은 『출마예상자들이나 여야 정당이 정책대결 보다는 상대후보를
비방하는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어 안타깝다』며 『정치권도 개혁과 변화에 동참하는
선거풍토를 조성하는데 앞장서서 공명선거를 실천하는데 주력해야 될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충북도선관위는 최근 여야정치권에서 지역감정을 부추기며 지지를 호소하는
사례가 급증하자 정당·입후보예정자들에게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행위를 자제해줄 것을
촉구하는 협조서한문을 발송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