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의사로서 지켜야 할 가치를 지키고 있는가?
당신은 의사로서 지켜야 할 가치를 지키고 있는가?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7.08.1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스크 진단] 정구철 충북북부본부장
자료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최근 들어 우리 사회 곳곳에서 발생되는 각종 갑질행위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갑질은 권력의 우위에 있는 갑이 권리관계에서 약자인 을에게 하는 부당행위를 통칭하는 개념이다

기득권을 가진 자들이 상대적인 약자들에게 자신들의 기득권을 악용하는 행태라는 점에서 사회적으로 비난받는 아주 비열한 행위다.

최근 충주시치과의사회 소속 일부 의사들이 오랜기간 동안 임플란트 수가 등을 담합하고 의료광고 규제 등을 통해 관련사업자들의 사업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최근 임플란트시장이 확대되면서 가격인하가 가능한데도 시장지배력을 이용해 종전 가격을 유지하거나 하락폭을 조정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인들이 의학에 대한 전문성이 없다는 점을 악용해 치과의사들이 자신들의 소비자인 환자들을 향해 갑질을 한 것이다.

이들의 행위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그동안 소속 회원들을 대상으로 의료광고를 금지토록 하는 등 공정한 거래행위를 차단해 왔다.

이같은 결정에 문제를 제기한 병원에 대해서는 전방위적인 제재를 가하기도 했다.

또 문제가 있는 직원들의 개인신상에 대한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협회 회원들끼리 공유하면서 재취업을 막는 등 각종 전횡을 저질러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치과위생사 실습을 원하는 대학 측에 일방적으로 실습생 배정을 통보하는 등 각종 갑질을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대학교수들은 항의하고 싶어도 학생들의 취업문제라는 약점 때문에 이들의 결정을 따를 수 밖에 없는 입장이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들이 일부 까다로운 환자들에 대한 정보까지 공유해 왔다는 점이다.

치과의사회라는 단체가 회원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대변하기 위해 만든 조직이라는 점은 인정한다.

하지만 자신들의 권익을 위해 타인들의 정당한 권리를 침해하는 것은 옳지 않다.

충주에 있는 모 치과병원은 최근 이같은 전횡을 저질러 온 충주시치과의사회 소속 의사 5명을 무더기로 검찰에 고소했다.

물론 이들의 법정다툼은 치과병·의원들 간의 이해관계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과정에서 드러난 내용들은 가히 충격적이다.

무엇보다 치과를 이용하는 많은 서민들이 아무런 사실조차 모른 채 오랜기간 동안 피해를 감수해 왔다는데 문제가 있다.

치과의사는 통상적으로 우리 사회에서 이른바 가진 자의 뷰류에 속한다.

이들은 "최근 들어 많은 치과가 개원하면서 수입이 예전같지 않다"고 어려움을 토로한다.

하지만 이들이 느끼는 어려움은 이전에 호황을 누렸던 시절과 비교한 상대적인 박탈감이다.

아직까지 치과의사는 객관적인 사회적 관점이나 수익면에서 볼 때 우리사회에서 최상류층에 속하는 엘리트집단이다.

이들이 불공정 행위로 자신들의 주머니를 채우는 동안 많은 서민들은 수십만 원에서 수백만 원에 달하는 치과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허리띠를 더욱 졸라매야 했다.

치과의사라는 자랑스런 직업으로 존경받기 위해서는 그에 걸맞는 도덕성을 갖춰야 한다.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은 의사가 되는 길은 의사로서의 진정한 윤리와 양심을 실천하는 길이다.

정구철 충북북부본부장

지난해 일본에서 방영된 드라마 '히포크라테스 선서'에서는 "당신들은 의사로서 지켜야 가치들을 지키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모든 의사들에게 던지고 있다.

히포크라테스의 원본을 변형한 '제네바 선언문'에는 "나의 양심과 위엄으로서 의술을 베풀겠노라"고 명시돼 있다.

환자를 대하는 의사들이 하루에도 수십, 수백 번씩 명심하고 곱씹어야 할 내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