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종합
류영진 식약처장, 또 '구설수'한국당, "직원에게 서울서 오송까지 빵셔틀 시킬 만큼 대단한 갑의 자리냐" 비판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 뉴시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또 다시 구설수에 오르내리고 있다.

살충제계란 파동 당시 휴가를 즐겨 비판을 받은 바 있는 류 처장이 이번에는 주말마다 직원에게 서울에서 오송으로 빵셔틀을 시킨 사실이 드러났다는 것이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 13일 논평에서 "이쯤되면 류 처장의 행보는 무지, 무능을 넘어 4차원 외계인 행보라 할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류 처장은 먹거리 안전문제를 책임져 달라는 국민의 목소리는 뒤로 한 채 빵셔틀 직원이 서울에서 공수해 온 빵으로 자기 배만 채우고 있었던 것"이라며 "처장이 드실 빵이 상하지나 않을까 노심초사하는 등 주말에도 업무추진비를 써가며 빵셔틀에 시달렸을 식약처 직원의 모습에 국민들은 억장이 무너진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특히 "류 처장의 외계인 행보를 통해 국민이 새삼 알게 된 사실이 있다"면서 "식약처장이란 자리가 직원에게 주말에도 빵셔틀을 시킬 수 있을 만큼 대단한 갑의 자리였다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김 원내대변인은 그러면서 "류 처장에게 간곡히 권해본다. 지금이라도 공직에서 물러나 전국팔도 맛빵집 기행이나 다니면서 남은 인생 보내는 것은 어떨는지 진지하게 고민해보기 바란다"고도 했다.

김성호 기자  ksh3752@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영진#식약처장#구설수#빵셔틀#중부매일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