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도 충북에 금메달 안기도록 노력할 것"
"내년에도 충북에 금메달 안기도록 노력할 것"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7.10.2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첫 금메달 주인공, 역도 56㎏ 이혜성
이혜성 선수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즐겁게 운동한 결과 메달이 나왔다."

제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의 첫 금메달의 주인공인 이혜성(23)의 일언이다. 이혜성은 이번 대회 첫날인 20일 역도 56㎏급 인상에서 세번의 시도 끝에 120㎏을 들어올리며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에따라 이혜성은 지난해 제97회 전국체육대회에 이어 인상 종목 2연패를 달성했다. 용상에선 아쉽게 135㎏을 기록, 4위에 머물렀지만 합계 255㎏으로 은메달을 추가했다.

경기 안산 출신인 이혜성은 경기체고를 졸업하고 지난해 충북체육회와 인연을 맺었다. 지역 출신은 아니지만 체육회의 지원에 힘입어 이번 전국체전에서 첫 금메달을 따내는 성과를 거뒀다.

이혜성은 "타지 사람이지만 팀원들이나 감독님이 가족처럼 잘 대해주셔서즐겁게 운동한 것이 메달이라는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며 "내년 전국체전에서도 충북을 위해 금메달을 딸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께해온 팀 메이트인 신동진 선배가 무릎부상의 여파로 실격돼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