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 벤처 '이노파마스크린', '유로스타2' 선정
호서대 벤처 '이노파마스크린', '유로스타2' 선정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7.10.30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호서대학교(총장 신대철)는 생명과학과 강인철 교수가 창업한 ㈜이노파마스크린이 서울아산병원,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 및 독일과 캐나다 기업들과 공동으로 제안한 '유로스타2'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 대학에 따르면 '비소세포성폐암의 ALK-표적치료를 위한 비침습적 동반진단 ALK-바이오센서 개발' 연구 과제가 최근 국제공동연구개발프로그램으로, 현재 동반진단(Companion Diagnostics, CD)은 환자 개인별 맞춤치료와 연계되어 표적항암제 맞춤 치료를 위한 동반진단법이 항암치료에 중요한 도구로 부각되고 있다.

'유로스타2'는 EU 집행위원회와 유럽 공동 연구개발 네트워크인 유레카 사무국이 운영하는 국제공동기술개발 프로그램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을 통해 유로스타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비소세포성폐암 환자중에서 ALK유전자 변이를 가진 환자는 비흡연자, 여성에게 많고 약 7%에 이른다. 이런 환자는 ALK-표적치료제(Crizotinib, Certinib, Alectinib, Brigatinib)로 매우 효과적인 폐암 치료 효율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ALK-표적치료제에 대한 동반진단법으로 미국 FDA에서 허가 받은 제품은 ALK 전위 단백질 마커를 검출하는 애보트사의 FISH라는 방법이 유일하나 비용이 비싸고, 진단 방법이 비효율적이며 복잡한 단점이 있어 환자에 부담이 되고 있다.

강인철 교수는 "이번 동반진단 바이오센서 개발이 완료되면 유럽에서 제품을 생산해 유럽 CE인증과 미국 FDA에 인허가를 받아 글로벌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