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호 수몰 실향민 위한 '만남의 동산' 조성
충주호 수몰 실향민 위한 '만남의 동산' 조성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7.11.05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실향민 200여 명이 참석…기념식과 함께 망향제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호 수몰 실향민을 위한 '만남의 동산'이 조성됐다.

(사)충주호숭조회(회장 김응수)는 지난 4일 실향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만남의 동산 조성 기념식과 함께 망향제를 진행했다.

만남의 동산은 지난 1985년 충주댐이 건설되면서 삶의 터전을 잃은 수몰 실향민들의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위로하기 위해 조성됐다.

한국수자원공사 충주권관리단에서 충주댐 정상 옛 물박물관 자리를 부지를 제공하고 수몰민들의 후원을 더해 지난 8월부터 공사를 진행했다.

만남의 동산은 200㎡ 규모로 망향비와 함께 고향지도 모형물 등이 조성됐다.

앞으로 충주권관리단에서 조경공사를 하고 관리할 계획이다.

김응수 회장은 "만남의 동산이 고향을 잃은 슬픔에 그동안 마음 속 한 구석에 허전함을 지니고 살았던 수몰민들에게 작은 위안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오늘 망향제는 물에 잠겨있는 옛 조상들의 넋을 달래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