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종합
행안부, 보조금 사업 감사착수...청주시 '촉각'민원 사무처리 등 조사 시작...기간·내용 구체적 통보 없어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행정안전부가 정부 보조금 지원사업과 민원 사무처리 등과 관련해 청주시를 대상으로 조사에 착수했다.

14일 청주시에 따르면 이날 행안부 조사담당관실 직원 6명은 시를 찾아 감사에 착수했다.

이들은 시로부터 회계 장부 등 자료를 넘겨받아 보조금 집행의 적정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민원 사무처리와 복지 분야 등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다.

감사 기간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행안부의 조사가 시작되면서 공직사회의 동요도 다시 커지고 있다.

앞서 국무총리실 산하 감찰반은 지난 9월 14일부터 지난달 13일까지 시를 상대로 감사를 벌였다.

총리실의 감사가 처음은 아니었지만, 한달간 진행된 유례없는 조사로 공직사회가 크게 흔들렸다.

조사를 받은 간부급 공무원의 실명이 거론되고 인사청탁, 부적정 수의계약, 개발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등 비위가 확인되면서 그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직원들이 촉각을 곤두세웠다.

특히 청주 한 구청장이 음주측정 거부로 입건되고, 보도방 운영 직원과 건물 화장실에 여성의 모습을 촬영한 공무원이 경찰에 붙잡혀 물의를 빚었다.

지난 9일에는 대법원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이승훈 전 시장에 대한 원심을 확정, 시장 직위상실이라는 초유의 사태까지 발생했다.

이런 상황에서 총리실 감사를 마친지 한 달만에 서기관을 반장으로 하는 행안부 조사까지 받게 돼 시 공직사회가 움추리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난 주 옥천군 감사를 마친 행안부가 오늘부터 시를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다"며 "감사 기간이나 내용 등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통보받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u@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행안부#보조금#사업#청주시#감사#중부매일

이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