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춤이 속삭인다...중년여성 향해충북무용협회 2017충북 춤 작가전
'당신은 지금 바비레따...' 16일 공연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충북무용협회가 주최, 주관하는 창작정기 기획공연 '2017충북춤작가전-당신은 지금 바비레따에 살고있군요'이 오는 16일 오후 7시 청주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펼쳐진다.

'바비레따'는 러시아의 늦여름에서 초가을 무렵의 아름다운 다섯번째 계절을 가리킨다. 이 날씨가 얼마나 화창하고 정열적으로 뜨겁고 화려한지 오히려 진짜 여름보다 더 아름다운 날씨로 젊었을 때 보다 더 정열적이고 아름다운 중년여성과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러시아에서는 중년의 여성에게 "당신은 지금 바비레따에 살고 있군요"하면 비록 젊지는 않지만 아주 화사하고 매력적인 아름다운 여성이라는 최고의 극찬이란다.

이날 공연에서는 총 3편의 작품을 만나게 된다.

이지연

시간 속에 묶여있던 지나간 기억을 되찾고자 하는 이지연의 '시간속의 기억', 일상에서 최고의 아름다움을 꿈꾸는 김광범의 'The Blue', 강애심, 장은정, 최지연,김혜숙, 조민수 등 5명의 안무가가 함께하는 춤추는 여자들의 '바비레따'까지 춤인 듯, 노래인 듯, 연극인 듯, 수다인 듯 공연이라는 사실 조차 잊게 하는 7인의 예술가와 함께하는 교감과 소통의 시간이 될 예정이다.

충북무용협회는 이번 기획공연으로 무용과 타 장르 예술과의 만남을 통해 새로운 발상과 감흥을 줄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해 각 분야의 한계를 극복하고 확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류명옥 충북무용협회장은 "이번 공연은 지역의 타 예술과 복합적인 예술장르를 개척하고 춤 문화의 다변화, 발전적인 춤 문화의 토대를 구축하고 22세기 춤이 나아가야할 새로운 방향 제시하고자 기획됐다"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이지효 기자  jhlee@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년여성#충북무용협회#충북#춤#중부매일

이지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