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장기화'에 임대 전환하지만 효과는 '글쎄'
'미분양 장기화'에 임대 전환하지만 효과는 '글쎄'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7.12.05 17: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송 동아라이크텐 시작으로 민간건설사 임대전환 잇따라
/클립아트코리아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미분양 늪'에 빠져 거래 절벽까지 겹친 충북지역 부동산시장이 또 한 번의 큰 장벽과 마주하게 됐다.

이에 따라 공급 건설사들은 분양아파트를 임대아파트로 전환 공급하는 '고육지책'까지 써보고 있지만 효과는 '미지수'다.

특히 충북지역의 미분양은 5천여 가구에 달하며, 앞으로 5천500여 가구의 입주 물량이 쏟아지기 때문이다.

충북 지역 미분양 주택은 2012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2년 585가구에서 2014년 931가구로 늘었다가 2015년 이후 3천가구 이상으로 급증했다.

지난 2016년 3천989가구였던 미분양 아파트는 올해 들어 5천여 가구를 넘어섰다.

따라서 청주지역 신규 민간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임대전환이 잇따르고 있다.

공급 과잉에 따른 미분양 증가로 분양에 어려움을 겪는 민간건설사들의 불가피한 선택으로 풀이된다.

5일 청주시에 따르면 대성건설은 청주 동남지구 내 B-4블록(788세대), B-6블록(937세대)에 민간임대 총 1천725세대를 공급하는 내용의 사업계획승인을 신청했다.

대성건설은 지역 내 미분양이 줄지 않는 등 녹록치 않은 지역 분양시장 상황에 일반분양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이유로 동남지구 내 신규 아파트 분양 예정이던 우미건설 또한 일부 공급물량을 임대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지역 내 미분양은 좀처럼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 적잖은 민간 건설사들이 미분양 위험리스크를 안기보다 임대 전환 쪽에 눈길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임대아파트를 공급하면 국민주택기금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 임대 의무기간 동안 아파트 값이 오른다는 것을 가정하면 분양 전환 무렵의 시세를 분양가에 반영해 책정하는 것이 가능하다.

임대기간 중 지속적으로 현금을 확보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여기에 민간업체가 임대 공급을 늘린다는 측면은 임대주택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는 정부 의지와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으로 회사 이미지 제고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앞서 지난 9월에는 청주 흥덕구 오송읍 오송바이오폴리스 내 970세대 분양에 나섰던 오송 동아라이크텐이 35세대 분양을 하는 데 그쳐 임대로 전환한 사례가 있다.

당시 동아라이크텐은 저조한 분양성적에 기존 계약자들에 대한 계약금을 돌려주고, 입주자모집 공고승인을 취소한 뒤 임대로 전환했다.

지역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 부동산대책이나 가계부채 대책, 최근 기준금리 인상 등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짙은 상황에서 집을 이용한 재테크 방식은 이미 시대착오적 발상이 돼버렸다"면서 "현실적으로 투자수요를 끌어내지 못하게 된 민간건설사들 입장에서는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더구나 정부의 부동산 대출 정책 강화로 미분양 물량이 적체되는 상황에서 악성 미분양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이 더욱 심화할 수도 있다.

실제 충북 도내에서 준공 후 미분양이 가장 많은 청주와 충주, 충북 혁신도시 등이다.

이처럼 미분양이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주택도시보증공사도 청주·충주시를 오는 연말까지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재지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수 2017-12-06 11:40:30
우미건설은 가급적 분양하지마세요 계약자를 우습게 보는 갑질에 갑질 건설사입니다.세상이 변하고 있는데 지들 이윤을 위해 90년대식 아파트 짓는 건설사 정말이지 두손다 들었습니다. 지금부터라고 우미건설이 이런 회사다 소비자을 우롱하는 회사다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