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한밭벌 밝힌다9일~11일 총 96.1㎞ 봉송, 다채로운 축하행사와 성공개최 다짐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88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동계올림픽으로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오는 9일 대전에 온다.

이번 성화 봉송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시작을 전 세계에 알리는 행사로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라는 슬로건 아래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총 96.1㎞에 걸쳐 316명의 주자봉송(68㎞)과 차량봉송(25.7㎞), 스파이더(주자+드론촬영) 봉송(2.4㎞)으로 진행되며, 다채로운 축하행사도 개최된다.

성화는 1일차 9일 오전 10시54분경 대덕구 법동 소재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을 출발해 조웅래 대전육상연맹 회장과 코리안특급 박찬호, 한화이글스 김태균 선수 등 총 113명의 주자가 총 28.6㎞구간을 봉송한 후 오후 6시30분경 서대전시민공원에 안치된다.

2일차 10일에는 오전 11시18분경 박재현 장애인체육 선수와 송재웅 대전세종 강원도민회장 등 100명의 주자가 서대전시민공원을 출발해 총 26.5㎞의 구간을 봉송한 후 오후 6시30분경 보라매공원에 안치된다.

마지막 3일차 11일에는 오전 10시20분경 김경애 서구체육회 부회장과 임종열 대전광역시체육회 사무처장 등 103명의 주자가 보라매공원을 출발해 총 41㎞구간을 봉송한 후 오후 5시30분경 1993년 대전엑스포의 상징인 엑스포과학공원(한빛탑광장) 안치를 끝으로 대전 경유 일정이 모두 마무리한다.

특히 성화봉송 마지막 날인 11일에는 오후 4시30분부터 5시까지 카이스트(KAIST) 내 약 3km 구간에서 스페셜(이색) 봉송이 진행될 예정이며, 청소년 200여명과 우리나라 과학의 상징인 로봇<휴보(DRC), FX-2(탑승로봇)>, 그리고, 휴보의 아버지인 오준호 카이스트 교수(휴머노이드로봇 연구센터 소장) 및 2009년 제8회 과학을 뒤흔드는 젊은 천재 10인에 선정(파퓰러 사이언스지)된 바 있는 로봇계의 다빈치 '데니스 홍(한국이름 홍원서)'캘리포니아대학 교수<UCLA Romela(로봇메카니즘) 연구소장> 등이 참여케 된다.

성화 봉송과 함께 9일부터 11일까지 매일 오후 5시부터 중구 서대전시민공원, 서구 보라매공원, 유성구 엑스포과학공원 한빛탑광장에서 지역대표 공연단, 뮤지션,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화려한 지역축하행사도 열린다.

9일 중구 서대전공원에서 개최되는 행사는 '대전시립무용단'의 어울림한마당을 시작으로 재즈뮤지션의 대모인 '윤희정과 코러스', '한밭예술가무단'의 멋진 콜라보 공연, 파트너사인 코카콜라, 삼성의 LED 퍼포먼스, 비보이 공연이 펼쳐진다.

10일에는 시청 남문 보라매공원에서 대전을 대표하는 현대무용단 '포텐아트컴퍼니'개막공연에 이어 대전 출신 팬텀싱어 최강 바리톤 '박상돈'과 음악에 열정과 끼를 가진 지역의 젊은 뮤지션으로 구성된 '스트링디아츠'가 멋진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11일에는 엑스포과학공원 한빛탑광장에서 스페셜행사로 과학도시 대전을 대표하는 로봇종묘제례악 공연에 이어'대전시립연정국악원'의 판굿과 설장구춤과 국내 최정상 뮤지컬배우 바다와 바리톤 조병주와의 하모니, K-POP 여성그룹'마마무','사무엘'의 스페셜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성화봉송 지역축하행사의 하이라이트로 성화주자의 입장과 성화 점화식이 대미를 장식케 된다.

이종순 기자  jsoon82@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창동계올림픽#성화#한밭벌#중부매일

이종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