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핵심사업 예산 '싹둑'
김병우 핵심사업 예산 '싹둑'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7.12.05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 교육위, 혁신학교 등 27억여원 삭감
김병우 충북도 교육감 / 중부메일 DB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의 내년도 핵심사업이 예산심사 과정에서 대거 삭감됐다.

도의회 교육위원회는 5일 열린 제360회 정례회 4차 상임위에서 도교육청이 제출한 내년도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예산안 2조5천332억원 중 27억1천236만원(21개 사업)을 삭감했다고 밝혔다.

김병우 교육감 핵심사업인 충북형 혁신학교 '행복씨앗학교' 예산 19억8천3백20만원 중 9억6천500만원이 교육위 문턱을 넘지 못했다. '행복교육지구' 운영비 2천733만원과 혁신학교지원 사업 9천여 만원, 소통토론회 운영비 3천200여 만원, 교원단체교육활동행사지원 720만원은 전액 삭감됐다.

김 교육감의 객실 무료사용으로 특혜논란 중심에 있는 제주수련원의 '비치하우스 조성사업' 3천370만원은 단칼에 날아갔다.

이미 지난 1일 교육위에서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자체를 보류시킨 '환경교육체험센터' 설계비 등 7억8천800여만원도 동의를 얻지 못했다.

이념 논란을 빚은 민주시민교육인성교육민간사회단체지원 예산 4천500만원과 민주시민교육원격연수 900만원, 민주시민교육교과서발행 1천680만원, 찾아가는 학생민주시민교육 405만원도 전액 통과하지 못했다.

이날 교육위에서 승인한 도교육청의 내년도 예산안은 오는 7일 열릴 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상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