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전국 무예 고수들'... 충주서 한 판 승부 벌인다제11회 전국무예대제전 9~10 팡파르
태권도·국선도 씨름 등 60여 단체 참가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무예대회인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제 11회 전국무예대제전'이 9~10일 충주체육관서 열린다. / 한국무술총연합회 제공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무예대회인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제 11회 전국무예대제전'이 오는 9일과 10일 이틀간 충주체육관에서 열린다.

(사)한국무술총연합회(회장 이시종)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택견을 비롯해 태권도, 국선도, 합기도, 씨름 등 60여 국내무예단체가 참가해 각 종목별 경기와 연무, 기록경기 등 다양한 무예한마당을 펼치게 된다.

첫 날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무예원로들이 무술의 진수를 선보이는 무예명인전이 마련된다.

또 같은날 오후에는 국내 최초로 무예지도자를 대상으로 하는 도핑교육을 통해 도핑으로부터 청정한 무예계를 선언한다.

이와 함께 무예진흥 학술세미나가 열리며 여기서는 인류무형유산으로서의 무예에 대한 가치와 최근 논의되고 있는 국립무예진흥원 건립 추진에 대한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전국무예대제전조직위원회는 대회에 참가한 선수와 대회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푸짐하고 다양한 경품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전국무예대제전은 전국 최대 규모의 종합무예대회(한국무예마스터십)로 국내 무예인들의 화합 및 기량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무예의 지속적인 발전과 무예 한류를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구철 기자  rncjf61@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주#전국무예대제전#태권도#국선도 씨름#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