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여성친화도시 신규 지정
부여군, 여성친화도시 신규 지정
  • 김덕환 기자
  • 승인 2017.12.18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절벽 해소 방안으로 여성친화정책 추진
/ 부여군 제공

[중부매일 김덕환 기자] 부여군은 올해 여성가족부에서 추진하는 '2017 여성친화도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여성친화도시로 신규 지정됐다고 밝혔다.

군은 인구 7만이 붕괴되면서 저출산·고령화 사회의 인구절벽 해소를 위해서는 여성들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를 고려한 여성친화정책이 인구유입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 농촌 고령사회를 대비한 여성친화도시를 준비해 왔다.

특히 부여군과 의회, 민간이 참여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한 것은 물론 여성진화도시 조성사업을 2030부여군 미래비전 전략과제에 포함시키고 2017 부여군 민선6기 성과 및 향후계획으로 선정하는 등 부여군의 조성의지는 남달랐다.

또한 2017년도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 발굴을 위해 문화, 관광, 농업 분야의 민간단체와 여성단체, 각종 기관의 직원, 충청남도여성정책개발원의 젠더전문가가 함께 참여하는 워크숍을 수차례 개최하면서 주민이 원하는 사업을 발굴했다.

이러한 사업들이 실질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14개부서와 간담회를 거쳐 생활밀착형 사업을 제안하여 여성가족부로부터 민·관 협력 부분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앞으로 군은 '백제고도, 여성친화도시로 현재와 미래를 만나다'라는 비전으로 아래, 모두가 행복한 양성평등도시, 함께 만드는 안전한 도시, 생애주기별가족친화도시, 여성경제참여로 활기찬 도시, 소통하는 Lovely BUYEO를 목표로 여성친화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사업을 살펴보면, 지역사회 전반에 걸쳐서 여성의 관심과 요구를 반영하고 여성의 참여를 증진하기 위해 ▶여성의 가족 돌봄 부담을 덜어주고, 농촌의 양육공백을 해소하는 가족친화사업 ▶여성의 커뮤니티공간 마련 등 여성 경제사회참여확대 사업 ▶양성평등 인형극단 운영 및 젠더인문학교실 등 성평등정책 기반구축사업 ▶여성·장애인·노인·아동이 안전한 환경 만들기 등 50개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

아울러, 양성평등 기반구축을 위해 여성단체, 민방위대원, 노인대학, 고등학교 학생 등 그동안 군민을 대상으로 추진한 '찾아가는 양성평등 교육'을 내년에는 어린이집, 학부모, 청년층으로 좀 더 확대해 내실을 다질 계획이다.

이군수는 "여성친화도시 지정 후속조치로 내년 1월 선포식을 갖고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 세부실천계획 수립 및 여성친화도시 군민참여단 역량강화, 젠더의식함양 등 여성친화도시 부여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