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확정된 사안 아냐"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확정된 사안 아냐"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01.11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법무부장관 발언 관련 입장문 발표
"각 부처와 조율해 최종결정 할 것"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3층 브리핑실에서 법조기자단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기자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01.11. / 뉴시스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청와대는 11일 법무부의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계획과 관련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국민청원 게시판에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반대를 요구하는 글이 쇄도하자 입장문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게시판에는 가상화폐 열풍에 투기 성격이 있긴 하지만 정부가 과도한 규제를 한다는 비판과 함께 가상화폐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을 막아 정부 스스로 혁신성장 기조의 발목을 잡는다는 지적 등이 올라왔다.

앞서 박 장관은 이날 오전 법무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가 '도박'처럼 심각하다고 보고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고, 거래소 폐쇄까지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