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종합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확정된 사안 아냐"靑, 법무부장관 발언 관련 입장문 발표
"각 부처와 조율해 최종결정 할 것"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3층 브리핑실에서 법조기자단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기자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01.11. / 뉴시스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청와대는 11일 법무부의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계획과 관련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국민청원 게시판에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반대를 요구하는 글이 쇄도하자 입장문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게시판에는 가상화폐 열풍에 투기 성격이 있긴 하지만 정부가 과도한 규제를 한다는 비판과 함께 가상화폐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을 막아 정부 스스로 혁신성장 기조의 발목을 잡는다는 지적 등이 올라왔다.

앞서 박 장관은 이날 오전 법무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가 '도박'처럼 심각하다고 보고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고, 거래소 폐쇄까지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정기 기자  lim5398@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호화폐#폐지#법무부장관#중부매일

임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