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교육감에 '충성' 강요...지역교육장 발언 '논란'
김병우 교육감에 '충성' 강요...지역교육장 발언 '논란'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8.01.11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회의 자리서 학교장·교감 등 50여 명에 발언사실 알려져
해당 교육장 "행복교육 실현 지향점 같이하자는 의미" 해명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내 교육지원청 교육장이 초·중학교장 등이 참석한 업무회의에서 김병우 교육감에게 '충성 맹세'를 강요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도내 일부 학교장들에 따르면 모 교육청 A교육장은 지난 8일 교육청 회의실에서 열린 주요업무보고회의에서 초·중 학교장·교감, 교무·연구부장 교사 등 50여 명에게 "김 교육감과 철학이 맞지 않으면 당장 그만 두세요"라고 말했다.

A교육장은 인사말에서 "어느 한 교장이 '김 교육감과 내 교육철학은 맞지 않는다'고 자주 말하는데,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도민이 뽑아 준 교육감과 (정치적)코드가 다르고, (교육적)철학이 다르면 교장직을 그만 둬야죠"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A교육장은 "교장공모에 반대하는 사람도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진정한 '동행(同行)'은 교육감과 지향점이 같아야 하는 것"이라며 김 교육감을 향한 지지 발언도 이어갔다.

당시 이 자리에 있었던 한 교장은 불쾌했다는 반응이다.

당시 이런 상황을 지켜본 학교장들은 불쾌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교장은 "교장 임명권자는 대통령이다. 교육감도, 교육장도 아니다. 이를 모를 리 없을 텐데 (교직에서)떠나라 마라 하는 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학교장들을 길들이겠다는 의도를 여과 없이 보여준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다른 교장은 "소통으로 포장한 현 교육감의 '쇼통(SHOW통)' '편통(편끼리 소통)' 행동을 여실히 보여준 사례"라며 "벌써부터 측근들이 선거운동 최전선에 나선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A교육장은 "행복한 충북교육 실현을 위해 지향점을 같이 하자는 의미를 전달한 것이지 (맥락을 보면) 그런 의미가 아니었다"며 "혹시 오해할 수도 있어 발언 말미에 (참석자들에게) 양해도 구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