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종합
독감환자 '급증'…예방접종 서둘러야특히 6~59개월 영유아· 60세 이상 고위험군 필히 접종 필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보건소는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이래 전국적으로 한 달 사이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9배 이상 늘어남에 따라 아직 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라면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서두를 것을 11일 권고했다.

독감은 일반 감기와는 달리 갑작스럽게 섭씨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타나고, 몽둥이로 두들겨 맞은 듯 전신 근육통, 무기력감이 특징이다. 독감은 전염성이 강하고, 노인이나 어린이, 다른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 걸리면 폐렴 등 합병증을 일으키는 것은 물론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독감의 유행시기는 일반적으로 12월 중순부터 그 다음해 3월 초까지이나 이번 독감은 늦봄까지 지속될 예정이므로 인플루엔자 감염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유행이 시작되었다 하더라도 미접종자는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9월부터 만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 10월부터는 청주시 자체 사업으로 만 60~64세 및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을 시행했으며 지난 11월 15일 이후에는 보건소에서 미접종자에게 지속적으로 독감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6~59개월 영유아의 경우 6개월이 도래되면 무료접종이 가능하며 생에 첫접종은 4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해야 하기 때문에 가까운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에서 서둘러 접종해야 한다.

장정수 청원보건소장은 "독감을 예방하기 위해서 예방접종과 더불어 손 씻기 등 다른 사람과 접촉한 뒤 개인 위생에 철저히 신경쓰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민우 기자  minu@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감#예방접종#영유아#중부매일

이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