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옥산~오창 민자 고속도로 14일 개통
청주 옥산~오창 민자 고속도로 14일 개통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01.11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부와 중부고속도로 연결...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등 기대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과 청원구 오창읍의 경부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를 연결하는 옥산~오창 민자 고속도로가 오는 14일 0시 개통된다.

이는 2014년 1월에 착공해 3천778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총연장 12.1㎞, 왕복4차로로 건설됐다.

옥산~오창 민자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천안아산 KTX역과 청주국제공항이 연결돼 이동시간이 기존 54분에서 40분으로 단축돼 청주공항 접근성이 향상되며, 서오창IC 이용시 천안에서 오창과학산업단지까지 이동시간이 기존 45분에서 31분으로 단축돼 연간 297억 원의 물류비가 절약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들목(서오창IC) 1개와 2개의 분기점(옥산JCT, 오창JCT)이 설치되며, 통행료 납부는 원톨링시스템을 도입해 재정고속도로와 연계 이용 시에도 요금을 한번에 결제할 수 있다.

통행료는 옥산 분기점~오창 분기점 전 구간 주행시 승용차 기준 1천500원으로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재정고속도로의 1.07배 수준이며, 특히 최소운영수입보장(MRG)이 없어 사업자가 운영 손실을 보더라도 정부가 재정 지원을 하지 않는다.

우두진 도로시설과장은 "이번 옥산~오창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및 오창과학산업단지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