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국도 병목지점 개량 국토부 기본계획 사업 확정
예산군, 국도 병목지점 개량 국토부 기본계획 사업 확정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01.1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6건 155억 6천만원 예산 반영
/ 예산군 제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예산군은 국도 병목지점 개량 6단계 기본계획 사업에 군 사업 총 6건이 국도교통부에서 확정돼 155억 6천만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그동안 교통사고 유발 소지가 있다고 지적된 곳의 주민 안전이 확보될 예정이다.

이번 국도 병목지점 개량 및 위험도로 개량 6단계 기본계획에는 오랜 주민 숙원사업인 창소육교 철거 및 점촌삼거리 개량사업(96억 5천만원)이 포함됐다.

이 사업은 2008년부터 민원이 제기돼 2015년 국민권익위원회 조정이 진행되는 등 개선 요구가 강한 곳이었다.

군과 예산국토관리사무소는 공동의 노력으로 용역을 수행한 자료를 바탕으로 관련기관에 주민의견과 함께 지속적으로 건의하는 등 민관의 노력으로 결실을 맺게 됐다.

또한, 교통사고 위험이 상존했던 오가사거리 교차로 개선(12억 2천만원), 수덕사 2교차로 개선(5억원), 외나사거리 회전교차로 설치(15억원) 및 응봉 노화리·지석리 통로박스 개선(2건, 26억 9천만원) 사업이 확정돼 관내 총 6건에 155억 6천만원이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동안 연차적으로 투자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 사업이 완료되면 교통 사고 위험성이 현격하게 감소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우리군 관내 도로를 지속적으로 점검해 위험요인 해소는 물론 지역주민들에게 편익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