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애 한국화가, 한국미술관 초대작가상 수상
최승애 한국화가, 한국미술관 초대작가상 수상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8.01.1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화가 최승애씨가 한국미술관 초대작가상을 수상했다.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청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화가 최승애씨가 한국미술관(관장 이홍연) 초대작가상을 수상했다.

최 화가는 인사동 한국미술관이 주최하고 월간 서예문인화, 한국미술신문사 후원으로 '신년을 맞으며'전 우수 작품으로 선정돼 초대작가상을 수상했다.

최 화가는 본인이 창안한 풀점 기법으로 한국화의 새 지평을 열고 있으며 지난해 10월 국회문화공간조성기획전 '꿈을 걷다-풀점 기법으로 그려낸 몽환적 풍경'으로 작품을 선보여 호평을 받은바 있다.

최 화가의 작품은 젊은이들에게는 꿈과 희망을, 나이든 사람들에게는 추억과 어릴적 기억과 행복을 주는 것으로 유명하다.

장준석 미술평론가는 "최 화가는 한국의 새로운 청록산수로 전통에 틀을 두면서도 현대적 실험성을 지닌 독창적인 작품으로 주목된다"고 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