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정책·인력·장비 허점 '도마위'
소방정책·인력·장비 허점 '도마위'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01.17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 대집행부 질의·자유발언 통해 지적
임순묵 의원 "도민안전 이시종 지사 책임" 맹공
17일 충북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1회 임시회에서 이시종 도지사가 '2018년도 도정 보고'를 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제천 화재참사를 계기로 불거진 충북도의 소방정책, 소방인력·장비 운영의 허점과 이에대한 책임 문제가 충북도의회의 도마위에 올랐다.

17일 열린 제361회 도의회 임시회에서 장선배(더불어민주당·청주시3), 윤홍창(자유한국당·제천시1) 의원은 충북 소방정책의 문제점과 인력·장비 부족 등에 대해 이시종 지사에게 질의하고 개선을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이번 참사에서 지적된 소방제도 개선 진행상황을 비롯해 무선통신 시스템과 부족한 현장활동 인력·장비의 현황과 충원 방안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따져묻고 재발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답변에 나선 이 지사는 "앞서 밝혔던 불법주정차 강제처분, 건축물 외장재 규정 개선, 필로티건축물 법령 개정, 소방차우선신호제 도입 등과 함께 승강기에 방화성능 부속실 설치, 창이 없는 건축물 진입창 설치 등의 추진을 중앙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개선사항을 설명했다.

소방공무원 인력에 대해서는 "현재 행안부 기준인력에 309명이 부족하고 오는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1천265명의 소방관을 증원하겠다"면서 "국비지원이 안되면 충원이 어렵다"고 말했다.

장비와 관련, 권대윤 충북소방본부장은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무선통신 시스템이 바뀌는 것과 맞춰 2019년까지 총 18억원을 들여 중계용, 차량용, 휴대용 등 1천682대의 단말기를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제천 화재참사와 관련된 목소리는 대집행부 질의에 이어 5분자유발언에서 더욱 커졌는데 임순묵 의원(한국당·충주시3)이 "소방·재난을 지휘하고 감독해야하는 책임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이 지사를 성토했다.

임 의원은 "참사 재발을 막기위해 충북 소방안전 정책의 책임을 명확히 해야한다"며 "이 지사의 명확한 입장표명과 진정성있는 사과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지사는 소방본부장과 소방서장을 지휘·감독하고 관할구역의 소방력을 확충 계획을 수립·시행하며 지역 실정에 부합하는 화재안전정책을 수립·시행하는 책임자"라고 덧붙였다.

임 의원은 또 "위기관리능력을 강화하겠다는 이 지사의 공약은 공염불이 됐다"며 "이번 참사는 소방서 확충에만 열을 올려 소방력 내실을 기하지 않은 이지사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