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불꺼진 새 아파트' 더 늘어나나
청주 '불꺼진 새 아파트' 더 늘어나나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01.1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지구 일부 민간건설사 당초 일반분양서 임대 전환
지역주택조합원 모집만 8천700세대... 8개 단지 착공
/ 클립아트코리아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정부의 가계부채 억제 정책에 따른 '금융권 대출 옥죄기'와 '대출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아파트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에서 공급물량이 대거 쏟아지고 있다.

특히 청주 동남지구의 경우 일부 민간건설사들은 당초 일반분양에서 임대로 전환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조합원들이 주축이 돼 아파트 설립을 주도하는 방식(공동구매)인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의 공급 과잉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더욱이 일부 조합에서는 조합원들의 이탈 움직임도 가속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조합원 탈퇴 시 투자대비 막대한 손실을 감수해야 한다. 신규 조합 설립인가를 준비 중인 곳에서는 얼어붙은 시장상황에 조합원을 모집하는 데도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역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신규 아파트 공급과잉으로 인한 미분양 적체와 금융권 대출억제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청주를 중심으로 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공급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향후 8천700여세대에 달하는 신규 조합 설립 움직임도 있어 분양시장의 공급과잉 문제는 쉽사리 해결되지 않을 전망이다.

실제 현재 청주지역 내 조합설립인가 뒤 사업승인을 받은 지역주택조합 수는 10개 단지 8천963세대다. 이 중 2개 단지를 제외한 8개 단지는 모두 공사에 들어간 상태다. 사업승인을 준비 중인 곳은 3개 단지 1천545세대에 달하고 있다. 사업승인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들 단지도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조합설립 인가를 받기 위해 조합원을 모집 중이거나 준비 중인 곳만도 11개 단지 8천700여세대로 추산된다.

조합설립 인가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건립을 위한 가장 초기 단계로, 사업대상 토지확보나 조합원 확보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만 사업승인을 받을 수 있다.

공급 과잉에 따른 미분양 폭증에 정부가 지난 2016년 10월 청주시를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한 이후 직접 관리에 나섰지만 여전히 통제가 되지 않고 있다

올해 청주에서만 13개 단지 1만여세대에 달하는 신규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내년에는 지난해 분양실적 저조로 임대로 전환한 오송 대단위 아파트 단지를 비롯한 14개 단지 1만6천여세대가 대기 중이다.

시 관계자는 "공급 과잉이 문제라고 해서 지자체가 인위적으로 사업을 막을 수는 없다"며 "하지만 신규 조합의 경우 현 시장상황을 고려할 때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다음달 전국에서 총 4만4천350가구가 입주한다. 충청권을 살펴보면 ▶세종 2천691가구 ▶충북 2천301가구 ▶충남 1천18가구 등 모두 6천10가구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올해는 입주물량이 많은 가운데 공급과잉으로 가격 약세가 지속되는 지방을 중심으로 매물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충북 청주시는 지난해 12월 기준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된 바 있어 입주물량 여파와 함께 집값 하락 심화가 우려된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