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내 2017년 건축허가 소폭 감소
충남도내 2017년 건축허가 소폭 감소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01.1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용·상업용은 건수·면적 동반 감소…농수산용 증가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 내 건축허가·착공이 주거용과 상업용을 중심으로 감소해 건축경기가 하락세를 보이는 반면, 농수산용 건축물은 무허가 축사 적법화로 전년대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지난해 도내 건축허가 건수 1만 5천214건, 면적 913만 4천174㎡, 착공 건수는 1만 2천523건, 면적 787만 2천778㎡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건축허가의 경우 주거용은 7천695건(280만 8천817㎡)으로 전년 대비 건수는 1.9%, 면적은 19%가 각각 감소했다.

상업용 건축물은 3천996건(177만 8천135㎡)으로 전년도 대비 건수는 4%, 면적은 20%가 감소했다.

반면, 농수산용 건축허가는 무허가 축사 적법화 정책의 추진에 따른 축사 양성화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1천398건(149만 8천473㎡)이 추진, 전년 대비 6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업용 건축물은 904건(186만 9천577㎡)으로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으나 공장의 대형화로 인해 면적은 22% 증가했다.

건축물 착공의 경우 주거용은 238만 2천787㎡로 전년 대비 6%, 상업용은 149만 6천598㎡로 19%가 각각 감소한 반면, 농수산용은 114만 6천927㎡로 전년 대비 46% 증가했다.

공업용은 건수는 감소한데 비해 면적은 6만 5천46㎡로 30% 증가했다.

시·군별로는 금산군, 부여군, 홍성군에서 무허가 축사 적법화로 인해 농수산용은 건축허가가 크게 증가했다.

반면, 그동안 개발이 활발히 이뤄지던 천안·아산·서산·당진 등 서북부 지역에서는 경기침체 등으로 인한 주거용·상업용 건축물의 허가가 감소, 개발의 완급조절 양상을 보이고 있다.

도 관계자는 "주거용 및 상업용 건축허가 감소세는 타 시도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국내 경제침체 시 나타나는 선행흐름으로 건축경기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